목요일, 12월 1, 2022

팥 삶는 방법, 팥물 버려야 할까?

은 특이하다. 극과 극에 해당하는 찬바람이 부는 겨울에 으뜸인 뜨거운 죽과 비지땀을 흐르게 만드는 여름에 최고인 차가운 빙수에 모두 어울리는 식재료이다. 또한 부종을 다스리는 이뇨 작용과 체중을 줄이는 지방 분해력이 탁월하여 남녀 모두에게 인기가 많다. 다만, 어떤 용도로 사용하든 팥도 다른 곡류처럼 매우 단단해서 푹 삶아야 먹을 수 있다. 이때 팥물이 몸에 나쁘다는 이유로 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진정 몸을 생각한다면 모조리 먹는 것이 좋다.

Spoiler

팥 삶는 방법, 팥물 버려야 할까?

looks_one팥 잘 삶는 방법은? – 팥은 삶을 때는 물양과 소금만 기억하면 된다. 먼저 잘 씻은 팥을 냄비에 넣고 소금은 1큰술, 물은 팥이 살짝 잠길 정도로 붓는다. 이 상태로 중불로 30~40분 끓여주면 팥이 익는데, 이때부터 사용 목적에 따라서 무르기 정도를 조절하면 된다.

looks_two첫 팥물은 꼭 버려야 할까? – 100% 잘못된 사실이다. 이 물에 독성이 있어 먹으면 배탈이 난다는 말이 있는데 전혀 아니다. 옛 한의서를 살펴봐도 팥에 독성이 있다는 기록은 없다. 오히려 몸에 좋은 항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이 잘 녹아있는 물이다. 안토시아닌은 항암•항염•당뇨•면역력•시력•심장•체중 등에 이로운 성분이기에 버리지 말고 먹는 것이 올바르다. 또한 팥을 삶을 때 나는 거품은 인삼의 사포닌과 비슷한 콩 사포닌으로 먹어도 몸에 해가 되지 않는다.

local_hospital닥터Tip : 팥은 배탈과 설사가 나오는 이유는 팥의 독성 때문이 아니라 팥이 몸에 맞지 않기 때문이다. 팥은 빙수의 재료로 이용되는 것처럼 성칠이 매우 차다. 따라서 소화기가 약하고 체질이 냉하면 팥을 소화하기 어려워 팥물을 버리고 먹어도 부작용을 피할 수 없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