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12월 5, 2022

쌀 불리는 이유, 왜 밥맛이 더 좋을까?

상 위의 완성은 밥이다. 밥이 완벽하면 반찬이 많지 않아도 밥맛이 꿀맛이다. 사실 꿀맛나는 밥도 밥솥이 만들지만 밥물은 사람이 잡아야 한다. 다만, 밥물은 무수한 반복을 통해서만 체득할 수 있는 기술이다. 그러나 쌀을 불려서 사용하면 어느 정도 밥물의 오차는 흡수하여 소화한다. 따라서 자주 설익어서 꼬들하고, 때때로 과하여 질었다면 불린 쌀을 사용하는 것이 최고의 답안이 될 수 있다.

Spoiler

쌀 불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local_hospital세프Tip : 쌀을 불려서 밥을 하는 이유는 최상의 밥맛을 추구하기 위함이다. 불린 쌀로 밥을 하면 쌀의 안쪽까지 완전히 익고, 수분감이 적당하여 밥알의 표면에 윤기가 흐르며, 씹었을 때 탄력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밥을 짓는 시간도 단축시킬 수 있고, 요리 초보자에게 자주 발생하는 설익는 상황도 피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불리는 시간은 백미의 경우 여름에는 20분, 겨울은 1시간 정도면 충분하다. 현미나 흑미는 더 오래 불려서 사용해야 잘 익는다. 또한 불린 쌀을 사용할 때는 평소보다 밥물을 적게 잡아야 진밥이 되지 않는다.

다만, 밥을 할 때마다 매번 불려서 사용해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현실에서는 대부분 불리지 않고 사용한다. 간혹 귀찮다고 한꺼번에 불렸다가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 데, 오히려 밥맛이 떨어지는 결과를 낳게 되니 주의해야 한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