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1월 29, 2022

삼계탕 백숙 차이, 어떤 기준일까?

을 삶은 요리는 복날에 꼭 먹어야 하는 요리이다. 이때 많은 사람들이 때로는 삼계탕을 말하고 때로는 백숙을 말하는 데, 둘을 구별해서 말하는 경우는 드물다. 때문에 때때로 삼계탕은 백숙이 되고 백숙은 삼계탕이 된다. 사실 삼계탕과 백숙은 똑같이 닭을 삶은 것은 맞지만 엄연히 다른 요리이고, 명확한 기준이 있어 구별이 가능하다. 단지, 이를 나눠서 생각하지 않은 이유는 의미를 전달함에 있어서 별다른 불편이 없었기에 혼용해서 사용했던 것이다.

Spoiler

삼계탕 백숙 차이, 대체 무엇이 다를까?

local_hospital세프Tip : 삼계탕은 재료를 뜻하고 백숙은 레시피를 말한다. 먼저 ‘삼계탕‘은 인삼과 닭을 함께 끓인 탕을 말하는 것으로 열을 많이 가지고 있어 원기를 채우는 보양 음식으로 유명하다. 반면에 ‘백숙‘은 고기나 생선을 양념을 하지 않고 맹물에 푹 삶아 익힌 음식을 말하며, 가장 유명한 것이 삼계탕에 비해 육수의 빛깔이 맑고 본연의 맛이 느낄 수 있는 닭백숙이다. 일반적으로 삼계탕의 닭은 30일 정도 자란 영계를 사용하여 1인용 판매가 가능하지만, 백숙의 닭은 2kg가 넘는 토종닭이 이용하여 3~4인용이 일반적이고 가격도 훨씬 비싸다.

삼계탕은 삼으로 열에 열을 더한다면 백숙은 부추를 넣어 열에 열을 곱한다. 따라서 어떤 음식을 먹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만들어 몸에 한기를 몰아낸다. 따라서 자주 피로하고 위장이 약한 사람은 돼지고기보다 훨씬 몸에 좋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