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2월 10, 2022

무 부위별(상•중•하) 올바른 사용법은?

는 가성비 최고의 채소이다. 한 개만으로도 반찬부터 국까지 모두 만들 수 있을 정도로 가진 영양소만큼 넉넉한 양을 자랑한다. 다만, 부위에 따라서 식감과 맛의 차이가 분명하여 그 활용법이 서로 다르기에 이를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의 차이는 요리의 완성도에 영향을 미친다. 사실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부분일 수 있는데, 알아두면 매우 유용하니, 기억해 두는 것이 좋다.

Spoiler

looks_one머리 – 줄기와 가까운 녹색 부분은 생으로 먹어도 괜찮을 정도로 맵지 않고 단 맛이 강해서 샐러드나 생채로 사용하면 좋다.

looks_two몸통 – 무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중간 부분은 조직이 단단하여 아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따라서 생으로 먹는 것보다 볶음, 전골, 조림 등으로 활용하는 것이 알맞다.

looks_3뿌리 – 백옥처럼 흰 아래 부분은 단맛보다 매운맛이 강하고 수분이 많아서 국이나 육수용으로 적합하다.

local_hospital셰프Tip : 좋은 무 고르는 방법은 잔뿌리가 적고 녹색이 많으며 손등으로 쳤을 때 ‘통통‘이 아닌 ‘딱딱‘하는 소리가 나는 무가 속이 꽉 차고 수확시기가 오래된 것이 아니다. 그리고 구입한 부는 신문지에 싸서 채소칸에 보관해야 바람들지 않고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