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12월 7, 2022

남은 짬뽕국물 먹는 4가지 방법은?

뽕을 구성하는 3대 축은 면•해산물•국물이다. 이중에서 국물은 해산물의 깊은 맛을 품어서 면을 더 잘 넘어가게 만들고 답답한 속을 풀어주는 일등공신이다. 건더기보다 국물 때문에 짬봉을 먹는 경우가 비율적으로 보면 더 많은 것도 같은 이유다. 그만큼 맛있기에 남은 국물을 함부로 버리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이 국물은 활용법만 제대로 알면 또 다른 든든한 한 끼 식사를 만들 수 있는 귀중한 재료가 된다.

Spoiler

looks_one짬뽕밥 냄비에 짬뽕국물을 옮겨 담은 후 밥솥을 열어 밥을 한 주걱 떠서 넣고 뜨겁게 끓인다. 밥이 죽처럼 묵직하게 변하면 계란 한 개를 풀어주고 이어서 참기름을 넣는다. 조리가 끝나면 마지막에 김가루를 뿌려서 먹으며 된다.

looks_two만두국 -면에 밥까지 먹는 것이 부담되면, 버섯•고사리를 추가한 후 만두를 넣어서 만두국으로 먹어도 된다.

looks_3열라면 or 열국수 – 면이 살짝 부족할 때는 집에 있는 라면을 넣고 끓이거나 소면을 따로 삶아서 넣어 먹으면 간단하게 한 끼를 더 추가할 수 있다.

looks_4볶음밥 – 볶음용으로 양파와 감자를 잘게 썰어서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볶아준다. 노릇하게 익으면 밥을 넣고 잘 섞은 후 마지막에 짬뽕국물을 적당량 넣고 약물로 어느 정도 수분을 날리면 환상적인 볶음밥이 완성된다.

local_hospital셰프Tip : 짬뽕국물은 먹고 남은 것보다 먹기 전에 미리 따로 담아서 보관하는 것이 신선하다. 이때 상온에서 완전히 식힌 후 지퍼백에 담아서 보관하면 차후 사용할 때 편하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