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12월 5, 2022

갈치 비늘, 왜 제거해야 할까?

치는 여름이 철이다. 7월의 어판장은 은색의 갈치 때문이 빛이 난다. 칼처럼 길고 얇아서 도어(刀魚)라고 불리는 갈치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생선 중 하나이다. 산란 후 겨울을 대비하기 위해 늦가을까지 영양분을 보충하는 습성이 있어 여름에 가장 살이 통통하게 올라서 맛이 좋다. 이때 맛있게 먹을려면 갈치의 시그니처인 비늘을 필히 제거해야 한다.

Spoiler

갈치 비늘, 왜 제거해야 할까?

local_hospital세프Tip : 갈치의 비늘은 고등어처럼 작고 얇다. 맨손으로 만졌을 때 묻어나는 은색의 물질이 갈치의 비늘이다. 이 비늘을 제거하지 않고 요리에 사용하면 음식이 비려서 풍미가 떨어지고 비늘에 있는 구아닌 성분이 복통 및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제거하는 방법은 칼을 이용하여 좌우로 긁어내면 쉽게 벗겨진다. 또한 맛있는 갈치 요리를 위해서는 반드시 내장을 제거해야 한다. 이때 배를 갈라서 제거하면 요리할 때 살이 부서질 수 있으므로 손가락이나 갈고리(나무젓가락에 칼집을 내어)를 이용하여 내장을 잡아서 빼내는 방식이 좋다.

끝으로 갈치는 피로 회복에 좋은 비타민, 식욕을 증진하는 필수 아미노산,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칼슘이 굉장히 풍부하여 여름철 최고의 수산물이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